복지관소개 서브메뉴

커뮤니티복지정보 및 소식

복지정보 및 뉴스

언제나 함께하는 정다운 이웃 와치종합사회복지관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 와치종합사회복지관이 되겠습니다.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제목 고립·질병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 중장년이라면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4-03-04 조회수 179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질병, 부상, 고립 등으로 돌봄이 필요한 청·중장년(19~64세)과 가족돌봄청년(13~39세)을 대상으로 맞춤형 사회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일상돌봄 서비스 사업’ 시행 지역이 작년 51개 시군구에서 올해 179개 시군구로 늘어난다고 밝혔다. 또한 지원 대상도 질병, 부상, 고립 등으로 돌봄이 필요한 청년까지 확대된다고 밝혔다.

일상돌봄 서비스는 혼자 일상생활을 수행하기 어려우나 가족, 친지 등에 의해 돌봄을 받기 어려운 청·중장년(만 19~64세), 돌봄이 필요한 가족을 돌보거나 이로 인해 생계 책임을 지고 있는 가족돌봄청년(소위 영케어러, 청소년 포함, 만 13~39세)에게 돌봄·가사, 식사영양관리, 병원 동행, 심리지원 등을 통합 제공하여 일상생활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서비스다. 

  * (주요 사업대상) 질병·부상 등으로 독립적 일상생활이 어려운 청·중장년, 고독사 위험 중장년, 가족돌봄청년, 자립준비청년, 고립·은둔청년 등

 ** 대상자의 연령 등 세부기준은 지역에 따라 조정될 수 있음

일상돌봄 서비스는 모든 사업지역이 공통적으로 제공하는 기본 서비스인 재가 돌봄·가사 서비스와 각 지역이 지역의 수요·여건을 반영해 자체적으로 기획·제공하는 특화 서비스의 두 가지로 구성된다.

< 일상돌봄 서비스 개요 >

구분기본서비스 특화 서비스
돌봄 필요 청·중장년재가 돌봄 가사 서비스병원 동행
식사·영양 관리
심리 지원
건강생활 지원
소셜 다이닝
  간병 교육
  독립생활 지원
가족 돌봄 청년
*특화 서비스는 지역에 따라 달리 제공되며, 지역 자체 특화서비스 개발·제공 가능

 *특화 서비스는 지역에 따라 달리 제공되며, 지역 자체 특화서비스 개발·제공 가능

재가 돌봄·가사 서비스는 서비스 제공인력이 이용자 가정을 방문해 일정 시간 내에서 ▲돌봄, ▲가사, ▲동행 지원(은행, 장보기 등)을 탄력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이용자 상황에 따라 최대 월 72시간을 제공한다. 

특화 서비스는 이용자가 필요로 하는 식사 지원, 교류 증진 등 일상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로 구성된다. 지역별 여건과 수요에 따라  제공되는 서비스가 다르며, 이용자는 거주지역에서 제공하는 특화 서비스 중 최대 2개의 서비스를 선택하여 이용할 수 있다.

올해부터 서비스 제공 지역이 크게 늘어나고, 서비스 지원 대상도 확대된다. 지난해 하반기 전국 51개 시·군·구에서 시범적으로 사업을 시행하였으며, 올해는 전국 17개 시·도의 179개 시·군·구로 제공 지역이 크게 늘어난다. ’24년 일상돌봄 서비스 제공 지역은 아래와 같다.

< 일상돌봄 서비스 제공지역 >

시·도시·군·구시·도시·군·구
서울성동구, 성북구, 서대문구, 양천구, 영등포구, 서초구, 강동구강원춘천시, 원주시, 강릉시, 동해시, 속초시, 영월군, 화천군
부산전체 시군구충북청주시, 옥천군, 진천군, 괴산군
대구전체 시군구충남전체 시군구
인천전체 시군구(옹진군 제외)전북전주시, 군산시, 익산시, 남원시, 김제시, 완주군
광주전체 시군구전남전체 시군구
대전전체 시군구경북전체 시군구(울릉군 제외)
울산전체 시군구경남전체 시군구
세종전체 시군구제주전체 시군구
경기전체 시군구(가평군, 과천시, 양평군, 연천군 제외)--

또한 지난해에는‘돌봄이 필요한 중장년’과 ‘가족을 돌보는 청년’만 서비스 대상이었으나, 올해부터는 질병, 부상, 고립 등으로 ‘돌봄이 필요한 청년’(자립준비청년. 고립은둔청년 등 포함)도 서비스 대상에 포함하였다. 이로써 일상생활에 돌봄이 필요한 청~중장년층(19~64세) 모두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일상돌봄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경우,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하여 신청할 수 있고, 서비스 대상자로 선정되면 이용권(전자바우처)을 발급받을 수 있다. 서비스는 소득 수준에 상관없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나, 소득 수준에 따라 본인부담금을 납부해야 한다.

김현준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은“아프거나 혼자 생활하기 힘들 때 적절한 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웠던 청·중장년분들께 일상돌봄 서비스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하며 “향후 사업을 더욱 확대하고, 서비스 질을 높여나가면서 국민 누구나 필요할 때 사회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출처 : 보건복지부(https://www.mohw.go.kr/board.es?mid=a10503010100&bid=0027&cg_code=)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내용 비밀번호
이전글 올해 558만 가구 근로·자녀장려금 받는다…80만 가구 늘어
다음글 이제 자립준비청년의 자립정착금도 압류에서 보호할 수 있습니다
리스트
게시물 수 : 14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45 이제 자립준비청년의 자립정착금도 압류에서 보호할 수 있습니다   관리자 24.03.12 77
144 고립·질병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 중장년이라면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리자 24.03.04 179
143 올해 558만 가구 근로·자녀장려금 받는다…80만 가구 늘어   관리자 24.02.20 282
142 18세 이전 보호종료된 자립준비청년도 자립수당 등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관리자 24.02.08 227
141 대폭 인상된 부모급여로 양육부담은 확 덜고 함께하는 시간은 늘리세요   관리자 24.01.15 433
140 다둥이 가정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을 확대합니다.   관리자 24.01.02 315
139 복지부 내년 예산 122조3천779억원…취약층 지원·필수의료 강화   관리자 23.12.26 408
138 자립준비청년 취업 원하면 지원기관에서 고용센터로 직접 의뢰   관리자 23.12.20 286
137 건강보험 가입 자립준비청년 의료비 부담 대폭 완화   관리자 23.11.15 376
136 정부, 겨울철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대책 선제적으로 마련   관리자 23.11.06 332
1 [2] [3] [4] [5] [6] [7] [8] [9] [10]   뒤로